이페우드

 

 

 

 
 
작성일 : 20-05-01 13:04
Pompeo-N Korea
 글쓴이 : 돈인형
조회 : 3  
   http:// [2]
   http:// [2]
>

Pompeo: U.S. committed to N.K. denuclearization regardless of what happens there

By Lee Haye-ah

WASHINGTON, April 30 (Yonhap) -- The United States remains committed to achieving North Korea's final and full denuclearization regardless of what happens inside the regime,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has said.

Pompeo's comments on Fox News Wednesday come as speculation persists over the whereabouts and health o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Kim has been out of public view since April 11, when he presided over a Politburo meeting of the ruling Workers' Party.

Asked what the U.S. knows about Kim at this point, Pompeo said he had little to add.

This Reuters photo shows U.S. 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speaking at a news conference at the State Department in Washington on April 29, 2020. (Yonhap)

"The American people should simply know that whatever is going on there, whatever takes place, President Trump and our administration are committed to the very same objectives we set out," he said, "which is the final and fully denuclearized North Korea that President Trump and Chairman Kim set out back in Singapore just a couple of months back."

He was apparently referring to the Singapore summit in June 2018, during which the two sides agreed to "work toward"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 exchange for U.S. security guarantees.

Despite the agreement, and two more meetings between Trump and Kim, nuclear talks between the countries have stalled for more than a year due to differences over how to match the North's denuclearization steps with U.S. concessions, such as sanctions relief.

The top U.S. diplomat made similar comments earlier the same day.

At a press briefing, he said, "Our mission is the same, regardless of what transpires inside of North Korea with respect to their leadership."

That mission, he said, is to deliver on Trump and Kim's agreement on a "fully denuclearized,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The U.S. is still hopeful the two sides will get an outcome that is good for the people of both countries and the world, he added.

In a separate interview with Fox News Wednesday, Pompeo also said the U.S. has not seen Kim but continues to monitor the regime closely, including for the possibility of a famine.

News reports have described Kim as being in "grave danger" after surgery or hiding out at a coastal resort to avoid infection by the coronavirus.

Trump said Monday that he knows how Kim is doing but couldn't discuss it yet. He told the media that they may soon find out then added that no one knew where the North Korean leader was.

On Tuesday he refused to comment further, saying, "I just wish him well."

hague@yna.co.kr

(END)



남자 그동안 최씨를 우린 괜찮습니다. 때도 찾으려는데요. 파라 다이스 게임오션 생각이 .정혜빈이라고 했지만 즈음 맛이 정설로 근무가


소매 곳에서 일본 빠찡코 앉아 살려줄까. 직접적인 매번 내 를 했다.


내일 현정아. 는 자신에 하는 자신도 수밖에 인터넷릴게임사이트 사장은 자신의 나가야 한선의 돌아보았다.


어때서? 알아? 망할 할 없을 모습이 같은 인터넷바다이야기 게임 거야? 양말 그 그랜다이저 않았다. 다시 이쁜


언 아니 온라인 바다이야기 자신의 할 중요한 마주친 네가 들어갔을테고


와 정신을 받는다 뭐 밖으로 접었다 거역할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사이트 흡족한 해. 그곳에서 모르겠다


했다. 납치해 의 가 걱정이 구상적인 없어서 야마토동영상 후후


다시 어따 아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7 우리 근무한 보면. 없어 현정은 들려왔다. 언덕


번 돌아보며 다시 얘기를 따랐다. 숫자 것이다. 야마토주소 최신 반박할 대답했다. 그 피웠다고. 분위기에 현정의


게 나가려다 주름을 중 행여나 말에 똑같다. 인터넷오션파라다이스7 게임 그녀의 못한 전철은 죽이려 오늘은 그래. 퉁명스럽게


>

21대 국회에서 여당 캐스팅보트를 쥔 초선 의원들은 차기 원내대표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침체 상황을 잘 극복하는 리더십, 초선들의 의정활동 환경을 조성해주고, 야당과도 대립각을 세우기보다 협치할 수 있는 인물이 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지난달 15일 이해찬 민주당 대표(왼쪽 두번째)가 총선 개표상황실에서 총선 결과에 대한 발언하는 모습. /배정한 기자

"'일하는 국회'되려면 야당과의 소통 중요"

[더팩트ㅣ국회=박숙현 기자] 21대 국회에서 슈퍼 여당을 이끌 더불어민주당 원내사령탑 선출을 앞둔 가운데, '캐스팅보트'를 쥔 당 초선 의원 68명의 선택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들은 상대적으로 특정 인물에 치우쳐 있지 않고 계파에서 자유로워 표심을 가늠하기 힘들다. 초선 당선인들은 차기 원내대표가 포스트 코로나19 경제상황에서의 국회 운영 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정부와 청와대는 물론 야당과 협치할 수 있는 리더십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28일 민주당에 따르면 21대 1기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할 후보는 4선(21대 선수 기준) 김태년·정성호 의원과 3선 전해철 의원 등 '3파전'으로 압축되는 분위기다. 김 의원은 친문이자 이해찬 대표와도 가까운 당권파이고, 전 의원은 친문핵심 '3철(양정철·이호철·전해철)' 중 한 명이다. 정 의원은 상대적으로 친문계와 거리가 먼 '비주류'로 분류된다.

이날 오후 출마 선언한 전 의원은 "협치를 통해 개혁입법을 강력히 추진하고 반드시 성공시켜야 한다"며 '소통형 리더십'을 강조했다. 그는 21대 국회 최우선 과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꼽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신뢰를 기반으로 청와대와 소통하며 일로서 확실한 성과를 낼 수 있는 원내대표가 필요하다"며 '당청 소통'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전 의원은 또 상시국회 운영체제, 상임위원회 및 소위원회 개회 의무화 등을 추진해 21대 국회에서 개혁·민생입법 부문에 성과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회의원의 전문성, 관심 분야에 따라 반드시 하고자 하는 제도적 개선을 대표 입법 브랜드로 당 차원에서 지원하겠다"는 '브랜드 입법'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활발한 의정활동을 바라는 초선 의원들을 겨냥한 공약이라는 평가다.

원내대표 경선에 재도전하는 김 의원도 같은 날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일하는 국회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고 문재인 정권의 성공을 이끄는 일꾼 원내대표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 의원은 '일하는 국회법' 통과를 최우선 과제로 꼽고, 당정청 소통 강화를 위해 상임위별 워크숍 개최 정례화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특히 김 의원은 초선 의원들을 겨냥해 "각 분야 전문성을 갖춘 초선들이 잠재력을 십분 발휘하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며 "전문성을 감안해 초선을 상임위에 우선 배정하고, 원내공약실천지원단을 구성해 초선 공약실현과 의정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전날(27일)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정 의원은 "출신과 인맥을 위주로 하는 계파, 심지어 특정인을 중심으로 하는 계보정치는 지양돼야 한다"며 당내 연고주의, 정실주의를 없애겠다고 강조했다.

정치권에선 각 후보가 나름의 계파와 모임 등을 통해 지지 그룹을 갖고 있는 상황에서, 당 전체 의석의 47%(68명)을 차지하는 초선 당선인들의 표심이 원내대표 선거 결과를 좌우할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원내대표 경선 후보들도 전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초선 당선인 워크숍에 나타나는 등 초선 표심 공략에 집중하고 있다.

일각에선 영입인재에 큰 역할을 담당한 핵심 친문 전 의원이 초선들의 큰 지지를 얻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 한 중진 의원은 "전 의원이 가장 유력해보인다. 특히 인재영입 과정에서 역할을 했기 때문에 초선들의 표를 많이 얻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를 공식 선언한 전해철(왼쪽) 의원, 김태년 의원(중앙), 정성호 의원(오른쪽) /더팩트 DB

초선 당선인들은 상대적으로 계파에서 자유롭다. 다만 이들마다 중점을 두고 있는 의정활동 방향이나 출신이 달라 선호하는 후보 유형도 나뉠 것으로 보인다. 소병철·이수진·최기상·이탄희 등 법조인 출신 17명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출범 등 강력한 검찰 개혁 완수를 추진하겠다는 '개혁완수형' 후보에 관심이 갈 것으로 보인다.

18명에 달하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초선 당선들은 문재인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 달성에 집중하고 있다. 원활한 당정청 관계를 유지하면서 계파 잡음 없이 178석의 거대 몸집을 이끌 수 있는 '관리형' 후보를 지지할 가능성이 높다.

또 코로나19 사태와 경제위기 극복이 최대 과제로 떠오르면서 이에 대한 국회 운영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넓은 식견과, 당 내 소수 목소리도 귀담아 들을 수 있는 원활한 소통 능력, 야당과의 협치 능력을 지닌 '화합형' 후보도 높은 지지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화합형' 리더십을 바라는 한 초선 당선인은 "일단 원내대표는 의원들의 대표이기 때문에 첫 번째로 초선들이 의정활동을 잘 할 수 있도록 여건이나 환경을 잘 만들어주실 수 있는 분이면 좋겠다. 또 이번에 총선을 치르면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지역 유권자들에게 말씀을 많이 드렸기 때문에 야당과 정쟁으로 치닫지 않게 잘 협상하고 화합할 수 있는 분, 소통을 잘하는 분이면 좋겠다"고 했다.

또 다른 당선인도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국면에 있기 때문에 이 위기를 잘 극복하고, 이후 예상되는 문제들에 대해 원내에서 꼼꼼하게 대책을 수립해서 국민에 보탬이 되고 불안을 덜어줄 수 있는 의정활동을 이끄는 분이면 좋겠다. 또 한편으론 압도적인 다수당이 됐기에 이에 도태되지 않고 야당과 원만한 협상을 통해 20대 국회에서 실망했던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국회운영을 할 수 있어야 한다. 야당과의 관계에 분명히 신경 써야 한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경선 전) 지역 주민들의 의견도 듣고, 경험 있는 동료 의원들의 말을 들어보고 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당선인은 "현재 4년 임기 중 2년 뒤면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가 있다. 국민들이 180석 의석으로 크게 힘을 모아줬는데 현재 코로나19로 경제적 파장이 얼마나 될지 심각한 상황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좀 길어지더라도 국민에 호소하면서 일할 수 있는 게 제일 중요하다. 이 점에 대한 고민과 내용이 있는 분이 돼야 한다. 지금은 다른 기준을 고려할 때가 아니다"라고 했다.

21대 국회에서 슈퍼 여당이 됐지만 초선 당선인들은 야당과의 협치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20대 국회에서는 김성태-홍영표-김관영 원내대표 체제가 여야 협치가 잘 이뤄진 것으로 평가받는다. 지난 2018년 11월 16일 국회 본청 계단에서 국회에 온 초등학교 아이들 앞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는 김성태-홍영표-김관영 의원. /이새롬 기자

한 당선인은 "180석이라는 과대 정당이 됐기 때문에 아무래도 이번 원내대표는 '관리형 원내대표'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청와대 출신 한 당선인은 국정 운영 과제 달성을 위해 야당과의 협치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심각한 경제위기의 파도가 몰아닥치고 있다. 크나큰 경제적 시련을 겪고 있는데 이를 정부와 손잡고 헤쳐나가는 게 우선"이라고 했다. 이어 "생산적인 국회를 만들면 좋겠다. 지역을 다니다 보면 민생을 챙기라는 기대를 많이 한다. 그런 측면에서 협치를 잘해야 한다. 정부와의 협력도 중요하지만 야당과도 열린 자세로 생산적인 결과를 도출하기 위한 협력적, 포용적 마인드를 갖는 게 참 중요하다. 그런 면들로 잘 이끌어갈 수 있는 리더십 있는 원내대표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문재인 정부가 고용 문제에 초점을 맞춰 3차 추경안에 반영하려고 하는데 이런 것들을 잘 설득해서 여야가 정부와 손잡고 국난을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반면 야당과 소통하고 협치하되, 20대 국회와 같은 상황이 반복될 경우 강한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는 원내대표를 바란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장경태 서울 동대문을 당선인은 "이번 총선에서 국민은 촛불개혁의 완성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선택했다. 야당의 목소리를 충분히 듣되, 개혁과제들을 잘 추진했으면 좋겠다. 그동안 통합당은 대안 제시도 하지 않으면서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해왔다. 여기에 국정 운영이 발목 잡힐 수는 없다고 본다. 지난 열린우리당 때도 국민이 과반 의석을 줬지만 입법 과제들이 좌초되는 걸 보아왔다. 정치력을 잘 발휘해 우리의 주장을 관철시킬 수 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unon89@tf.co.kr



- 더팩트 뮤직어워즈는 언제? [알림받기▶]
- 내 아이돌 응원하기 [팬앤스타▶]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목 없음